• 사진=SBS
'골목식당' 백종원이

24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0번째 골목 ‘강서구 등촌동 골목’ 세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일주일간의 대청소에도 가게 곳곳 거미줄이 발견되고, 의지 없어 보이는 소극적인 태도로 지적받은 연어새우덮밥집은 “식당을 계속할 거냐”는 백종원의 질문을 받게 됐다. 사장님의 대답은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다.

베트남쌀국숫집에는 백종원의 부탁을 받은 MC 김성주와 정인선이 유명 곰탕, 설렁탕을 가지고 방문했다. 확연히 다른 세 가지 비주얼에 기대를 안고 시식에 나선 MC 정인선은 “백 대표의 의도를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후 사장님은 조언에 따라 새로운 재료들로 연구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새로운 쌀국수 육수 점검을 위해 가게를 찾았고, 육수를 맛보자마자 “식욕이 확 당긴다”며 극찬했다.

턱없이 적은 추어 양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추어탕집’은 추어 양을 늘려 일주일간 연습한 추어탕을 선보였다. 말없이 국물을 맛본 백종원은 “맛은 진해졌지만”이라고 아쉬움을 표현하며 또 다른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맛을 잡기 위해 몇 가지 재료를 추가해 맛보던 백종원은 돌연 추어탕에 들어가는 모든 재료의 무게를 측정해보자고 제안했다.

1인분당 재료 양을 확인한 백종원은 터무니없는 양에 “말이 안 되잖아요”를 외치며 황당해했다. 이후 얼떨결에 요식업을 시작한 초보 사장님을 위한 백종원의 질의응답 시간이 시작됐다. 요리 질문으로 운을 뗀 사장님은 머뭇거리며 개인적인 고민까지 털어놓았고, 다소 충격적인 내용에 MC들 모두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강서구 등촌동 골목 세 번째 이야기는 이날 오후 10시 35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22:35:17 수정시간 : 2021/02/24 22:35: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