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가 김이나가 맞춤법에 대해 지적받고 적극 해명했다.

김이나는 23일 자신의 SNS에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셔서 귀엽게 디엠으로 귀띔해주셔서 일일이 답드리려다 해명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김이나는 " ‘~습니다’의 옛 표현인 ‘~읍니다’는 요즘 일종의 유행어라 해야 되나? 옛날 사람 티 팍팍 내는 그런 어떤. 최근 몇몇 게시물에서 등장한 표현"이라고 밝혔다.

덧붙여서 "생각해보니 제가 무안할까봐 말 못해주고 걱정하시는 분들 계실 수도 있겠구나 하여 (아 그럼 이 피드 꼭 보셔야할텐데 전전긍긍) 이렇게 해명드리겠읍니다"라며 "제가 가끔 ‘아니..’를 ‘않이’라고 쓸 때도 마찬가지로 밈이니 너무 걱정말아주세여 #대충인터넷놀이문화라는뜻"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이나는 최근 JTBC '싱어게인' 에서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바 있다. 또한 카카오TV에서 '톡이나 할까'에서 진행을 맡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8:56:04 수정시간 : 2021/02/23 18:56: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