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더 뱅커’의 김태우가 박진감과 긴장감을 모두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연출 이재진/ 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에서 김태우가 스페셜 에이스로 등장, 완벽한 시선몰이와 함께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보는 재미를 높였다. 김태우는 새로운 은행을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페이스로 자신만의 길을 가는 엘리트 임원, 부행장으로 새로 부임하게 된 이해곤 역을 맡았다.

지난 6회 엔딩에 첫 등장을 알리며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이해곤은 김상도(유동근 분) 행장의 제안으로 대한은행의 부행장이 되었다. 이어 지난 7회에서 이해곤의 등장은 대한은행의 조직개편과 구조조정을 위한다는 명목아래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고, 노대호(김상중 분)와는 불꽃 튀는 대치로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계속되는 노대호와의 신경전은 박진감 넘치는 드라마 전개를 예상케 했다.

단 3회만으로 이해곤이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설명한 김태우. 상대를 배려하지 않는 듯한 딱딱한 말투와 단어 선택, 하지만 그 속에는 모든 게 다 계산 되어 있다는 사실은 이해곤이라는 캐릭터가 앞으로 극을 통해 보여주게 될 모습에 대한 기대치를 높인다. 뿐만 아니라, 촌철살인과도 같은 거침없는 발언과 함께 그려지는 표정, 행동 하나하나는 김태우만의 디테일한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는 평이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05 11:53:32 수정시간 : 2019/04/05 11:53: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