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미스트롯' 김양 탈락에 시청자 "장윤정보다 잘하던데"
  • 기자이슈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9.04.05 06:41
'미스트롯'의 실력자 김양이 탈락하자 시청자들이 아쉽다는 반응이다.

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서는 본선 2라운드가 펼쳐졌다.

우승후보로 거론되던 김양은 정미애와 붙게됐다. 정미애는 '쓰리랑'을 선곡했고 김양은 '잡초'를 선택했다. 김양은 "정미애와 대결을 기다렸다. 정미애는 아마추어라고 보기엔 현역 가수보다 잘하는 실력을 가진 상대"라고 평했다.

두 사람 모두 뛰어난 무대를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승자는 정미애였다.

패자부활전에도 김양의 이름은 없었다. 장윤정은 "본인이 만족하지 못한 무대를 펼쳤다고 인정할 때 떨어뜨리는게 예의라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울었다.

시청자들은 "솔직히 김양 탈락은 어이없다", "장윤정이 친구의 노래를 평가할만한 실력자인가?", "김양 제발 인생곡 만나자", "장윤정 오만하다", "이곳과 어울리지 않는 급이 다른 품위가 있어요", "장윤정보다 잘하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05 06:41:03 수정시간 : 2019/04/05 06:41: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