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함소원의 화보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함소원은 과거 누드화보를 찍은 후 ‘섹시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함소원의 화보는 공개 1주일 만에 20억원 매출을 올리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특히 이후 수많은 스타들이 섹시 화보를 찍었지만 함소원이 기록한 화보 수입을 따라잡은 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함소원은 2003년 싱글 앨범으로 데뷔해 각종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7 00:05:22 수정시간 : 2018/07/27 00:05: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