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최율 인스타그램)
배우 최율이 미투 폭로후 남모를 고충을 토로한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최율은 앞서 조재현이 ‘미투’에 의해 성추문으로 논란이 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 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XX들 다 없어디는 그날까지”라는 글과 함께 조재현의 프로필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해당 게시글이 일파만파 퍼지자 글을 돌연 삭제한 최율은 며칠 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게시글의 삭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제 그 세계에서 멀리 떨어졌다고 생각해 제가 올린 글이 이렇게 관심을 받을지 예상못했습니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갑자기 쏟아지는 관심에 아무 말도 할 수 없었고 아이들에게 피해가갈까 두려웠습니다”라며 “찾아와 죽인다고 하는데 안무서울 사람이 어디있겠습니까? 그래서 글을 삭제한것입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율은 “사람 미워하고 원망해봤자 제 마음만 힘들뿐이죠. 제가 과거에 무슨일이 있었는지 내 아니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별탈없이 컸으면 하는 마음 뿐입니다”라며 “저에게 보내신 메세지나 댓글 다 읽어보았습니다. 왜 제게 그런 욕을 하시는지 제가 뭘 잘못했는지 다 이해할수는 없을것 같습니다. 이제 그만하시라고 긴 글 올립니다”라고 호소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00:01:31 수정시간 : 2018/06/21 16:33: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