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산기지 내 스포츠필드·소프트볼장 현황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서울 용산 국가공원 조성 발표 이후 처음 우리 품으로 돌아온 미군기지 내 부지가 국민에게 공개된다.

국토교통부는 본격적인 국가공원 조성에 앞서 이미 반환된 용산기지 내 스포츠필드와 소프트볼장 부지를 개방하기 위한 공사에 착수한다고 8일 밝혔다.

해당 부지는 2005년 용산 국가공원 조성 발표 이후 2019년 12월 개시된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절차에 따라 지난해 12월 우리 정부가 반환 받은 첫 용산기지다.

국토부는 지역주민과 국민참여단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두 부지의 기존 시설 용도는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구체적으로 스포츠필드 내 축구장과 야구장은 인조잔디 보수와 안전울타리 설치 등 보완공사를 거쳐 기존 용도대로 사용하고 공원과 골프 연습장으로 사용되던 나머지 공간은 산책로로 조성한다.

소프트볼장은 체육시설로 사용하되 앞서 개방된 장교숙소 5단지와 연계한 야외 행사공간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성공사 완료 예상 시점은 내년 3월이다.

아울러 지난해 7월 개방된 장교숙소 5단지도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부지와 건물 일부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한다. 장교숙소 5단지는 1986년 미군으로부터 반환 받은 부지에 대한주택공사(한국토지주택공사 전신)가 임대주택을 건설해 2019년까지 임대 운영해 왔던 공간이다.

앞으로는 단지 내 주차장이 어린이 놀이터, 실외정원, 광장 등으로 탈바꿈되고 쉼터와 라운지도 들어설 예정이다.

김복환 국토부 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장은 "용산공원 조성 발표 이후 반환된 부지가 최초로 개방되는 것으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반환되는 부지를 지속적으로 개방해 국민들이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기대감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3:00:42 수정시간 : 2021/12/08 13:0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