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살다 분양 받아…화성능동 84㎡ 7억, 인천검단 6억 분양가 책정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서민을 위한 주택공급 방안인 일명 '누구나집'의 사전 분양가가 공개됐다. 국민평형으로 불리는 전용 84㎡(옛 34평) 기준 확정분양가는 5억9400만원~8억5000만으로 책정됐다.

국토교통부는 2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IH)와 함께 '분양가확정 분양전환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누구나집)' 수도권 시범사업지 6곳(6075가구)의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했다.

LH가 진행하는 4개 사업에는 계룡건설(화성능동 A1), 제일건설(의왕초평 A2), 우미건설(인천검단 AA26), 극동건설(인천검단 AA31)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LH의 2개 사업에는 금성백조주택(인천검단 AA27), 제일건설(인천검단 AA30)이 선정됐다.

누구나집은 사전에 확정된 가격으로 무주택 임차인에게 우선 분양을 약정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6월부터 무주택자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강력하게 추진해왔다. 일반공급(무주택자)은 시세의 95% 이하, 특별공급(청년·신혼부부·고령자)은 시세의 85% 이하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다.

누구나집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시세 85~95% 이하)로 1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는 분양가확정 분양전환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다. 청년·신혼부부 등 무주택의 내집 마련을 위한 주택공급 유형이다.

일반적인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과 달리 사업초기 확정된 분양전환가격으로 임대기간 종료 후 무주택 임차인에게 우선 분양한다. 10년 임대의무기간이 끝난 뒤의 분양전환가격은 현 시점에서 정한다. 국토부는 예상 연평균 주택가격 상승률 1.5%를 적용한 주택가격 범위 내에서 사업자가 가격을 제시하도록 했다.

화성능동 A1블록(899가구)의 '국민평형'(전용 84㎡) 사전 분양가는 7억400만 원, 74㎡는 6억3800만 원으로 확정됐다. 3.3㎡당 2130만~2171만 원이다. 84㎡의 경우 최저임대보증금 7400만 원을 내면 10년간 시세의 85% 이하 임대료로 거주한 뒤 잔금을 치르고 집의 소유권을 넘겨 받을 수 있다.

의왕초평 A2블록(900가구) 전용 84㎡ 분양가는 8억5000만 원, 74㎡는 7억6000만 원, 59㎡는 6억1000만 원으로 각각 책정됐다. 3.3㎡당 2396만~2445만 원이다. 인천검단 4개 사업지는 84㎡ 분양가가 5억9400만~6억1300만 원이다. 3.3㎡당 1712만~1862만 원이다.

국토부는 분양가 사전 확정과 함께 다양한 방식의 개발이익 공유 방안도 제시했다. 사업지별로 거주기간에 따라 납부 임대료 환급, 주택안정자금 지급, 중도퇴거 임차인 임대료 인상분 환급 및 재정착 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공모를 실시하지 않은 나머지 3개 시범사업지(경기 파주금촌·안산 반월시화 등 4620가구)에 대해선 내년에 공모가 진행된다.

김홍목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누구나집을 통해 저렴한 임대료로 10년 동안 거주한 뒤 사전 확정된 가격으로 분양을 받을 수 있다"며 "무주택자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9 09:37:16 수정시간 : 2021/11/29 09:3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