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2022년도 예산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론에 대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홍 부총리는 5일 국회 예산결산특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여러 가지 여건을 본다면 전 국민한테 드리는 방식보다는 맞춤형으로 필요한 계층과 대상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드리는 게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국민의힘 정동만 의원이 “여당 대선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한 데 따른 답변이다.

홍 부총리는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면 손실보상이 안 되는 업종에 대해서 추가적으로 하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추가 지원대책에 대해선 이달 중순쯤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말 이재명 대선후보는 올해 재난지원금 지급 규모가 1인당 100만원은 돼야 하는데 현재 48만~50만원 지급됐다면서 “추가로 최하 30만~50만원은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05 19:10:24 수정시간 : 2021/11/05 19: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