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는 지하 2층~지상 29층, 아파트 17개동 조성
  •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3단지에 오는 2025년 총 1305가구 규모의 공공분양주택이 들어선다.

이곳에는 대지면적 5만1845㎡에 연면적 17만8021㎡, 지하 2층~지상 29층의 아파트 17개동 규모로 건설된다.

전 가구 100% 공공분양으로 무주택 신혼부부 등에게 공급된다. 현재 실시 설계가 진행 중이며 내년 8월 착공해 2024년 하반기 입주자 공고 후 2025년 2분기 입주를 목표로 한다.

서울시는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를 거쳐 지난 4일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3단지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고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고시했다고 5일 밝혔다.

공공분양은 소득이 낮은 무주택 서민, 신혼부부 등 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사회계층의 주택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등 공적 사업주체가 공공부지에 주택을 건설해 분양하는 제도다.

이번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3단지는 전용면적 49㎡(590가구), 59㎡(715가구) 2가지 유형으로 공급된다. 시민들의 라이프 스타일, 생애주기, 구성원 특성 등 다양성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21개 다양한 타입의 평면(49㎡ 11개, 59㎡ 10개 타입)으로 조성된다.

또한 각 가구별 현관 앞에 택배나 유아차 등을 보관할 수 있는 개별창고(한걸음 창고), 스카이카페, 독서실, 장난감 도서관 같은 부대시설을 다양하게 조성해 입주민들의 선호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3단지 남측은 망월천, 북측은 한강수변공원을 연결하는 근린공원(5만6889㎡)과 직접 연결되고 단지로부터 약 300m 이내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가 위치해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서울시는 실수요자가 부담 가능한 신규 주택 공급 등 주거안정을 위한 새로운 공공주택 모델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05 09:33:12 수정시간 : 2021/11/05 10:1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