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화 이미지 더해진 우수 커뮤니티 단지…단기간 몸값 ‘쑥’
  • '힐스테이트 몬테로이' 투시도.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 생활'도 길어지며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고 있다. 주거지를 중심으로 수요자들의 생활 반경이 좁혀지자 단지 내에서 여가·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는 만능 아파트가 각광을 받는 모습이다.

19일 분양업계 따르면 과거 제한적이던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의 종류도 한층 다양해지고 있다. 올해 9월 충북 청주시 일원에 분양한 '더샵 청주센트럴'은 단지 내 스포츠존을 마련해 실내골프장, 피트니스센터, 필라테스 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더불어 스마트워크&오픈스터디룸 등으로 구성된 에듀존을 비롯해 키즈 라이브러리, 시니어라운지 등도 함께 선보였다. 단지는 청약 당시 평균 27.2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주택형 1순위 마감됐다.

휴식과 힐링이 어우러진 단지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같은 달 인천 미추홀구 일원에 분양한 '시티오씨엘 4단지' 단지 곳곳에는 9개의 공원이 들어서게 된다.

중앙광장에는 가족과 함께하는 야외 '캠핑가든'을 비롯해 반려견을 위한 '펫가든', 커뮤니티 센터와 연결된 '선큰가든'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 단지 역시 1순위 평균 44.5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른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주 52시간 근무제 등 주거지와 관련된 각종 사회적 제도들이 자리 잡기 시작하면서, 단지 안에서 높은 삶의 질을 누리려는 수요자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홈트, 홈쿡 등 '집'과 결합된 다양한 신조어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집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자 하는 수요자들이 늘어나면서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도 자연히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분양하는 단지들은 이 같은 수요에 발맞춰 다양한 고급 커뮤니티 시설을 선보이고 있어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에 최근 분양에 나선 단지 중 우수한 커뮤니티 시설을 갖춘 단지들이 관심을 끌고 있다.

현대건설은 10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왕산리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몬테로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총 3개 블록, 지하 4층~지상 최고 29층, 40개동, 전용면적 59~185㎡로 구성되며 1블록 1043가구, 2블록 1318가구, 3블록 1370가구 총 3731가구로 조성된다.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로는 각 블록별로 실내비거리골프장을 포함해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및 사우나 △H 아이숲(실내어린이놀이터) △상상 도서관 △프라이빗 오피스 △게스트하우스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GS건설은 지난 15일 광주광역시 오포읍 고산리 일웡네 '오포자이 오브제'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지하 5층~지상 25층, 10개동, 전용면적 62~104㎡ 총 927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는 스카이라운지와 게스트 하우스, 중앙광장 및 운동시설, 키즈룸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한신공영도 같은 날 경기도 안산 단원구 선부동에 '안산 한신더휴' 사이버 견본주택을 개관했다. 단지는 주차시설을 지하로 배치하고, 단지 중앙부에는 어린이집과 경로당이 들어선다. 작은 도서관과 독서실, 키즈클럽, 피트니스 등의 커뮤니티시설도 조성될 계획이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11:50:54 수정시간 : 2021/10/19 11:5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