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아파트는 분양 후 130% 상승
  • 자료=경제만랩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문재인 정부가 서을 아파트 가격을 잡기 위해 26번의 부동산 대책을 쏟아냈지만, 오히려 서울 아파트 가격은 문정부 출범 이후 10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일부 서울 아파트들은 분양 후 분양가 대비 약 130%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문정부가 출범한 2017년에 분양한 서울 아파트 중 올해 9월에 실거래된 아파트 10곳을 살펴본 결과, 이들의 아파트들은 분양가 대비 평균 10억2000만원 오르고 128.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가 대비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2017년 11월 DL이앤씨와 롯데건설이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 분양한 ‘녹번e편한세상캐슬1차’ 전용면적 59.97㎡로 당시 4억 4000만원에 분양했지만, 올해 9월에는 11억7500만원(18층)에 실거래가 이뤄지면서 분양가 대비 7억3500만원 오르고 167% 상승했다.

이어 SK에코플랜트가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분양한 ‘보라매SK뷰’ 전용면적 84.98㎡은 2017년 5월 6억 7000만원에 분양했지만, 올해 9월에는 17억(13층)에 실거래가 이뤄져 분양가 대비 10억 3000만원 오르고, 153.7% 치솟았다.

2017년 6월 HDC현대산업개발이 서울 양천구 신월동에 분양한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1단지’ 전용면적 84.96㎡은 5억 8000만원에 분양했지만, 2021년 9월 14억원(7층)에 거래돼 분양가 대비 8억2000만원 오르고 141.4% 상승했다.

특히 2017년 9월 GS건설이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분양한 ‘반포센트럴자이’ 전용면적 114.96㎡은 19억 1000만원에 분양했지만, 올해 9월에는 45억(16층)에 실거래가 이뤄져 분양가 대비 25억9000만원이나 오르고 135.6% 상승률을 기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많지만,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자 새 아파트들의 희소성이 커져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는 분위기”라며 “즉각적이고 획기적인 공급확대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3 09:25:16 수정시간 : 2021/10/13 09:2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