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2일 전주 한목마을에서 ‘LX 지구두바퀴 기부 챌린지’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LX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LX공사가 ‘2021 대한민국 지속가능발전대회’에서 탄소 중립 실천을 위한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에 적극 동참한 시민들에게 특별상을 수여하고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LX공사는 지난 2일 전주치명자산성지에서 열린 ‘2021 STOP 1.5℃ 탄소 중립 시민행동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시상식’에서 자전거 챌린지에 참여한 시민 3명에게 LX한국국토정보공사상을 수여하고 기부금 60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LX공사 관계자는 “국민과 함께하는 ‘탄소중립 시민행동 자전거출퇴근챌린지’와 ‘LX 지구두바퀴 기부 챌린지’를 통해 국민 2590명이 58만7000km를 주행해 12만5000kg의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공사는 지난 4월부터 세 차례의 자전거 기부 챌린지를 통해 177만km 이상을 주행해 온실가스 38만8000kg을 저감시켰고, 기부금 7000만 원을 취약계층에게 전달했다.

이외에도 LX공사는 행복바이크자활사업단에게 자전거 전문 수리교육을 무료로 제공하고 행복바이크자활사업단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전거를 무료로 수리했다.

김기승 부사장은 “시민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탄소중립을 실천해나갈 것”이라며 “LX공사가 ESG경영을 선포한 만큼 공공기관으로서 친환경 사업을 발굴해 사회가치실현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05 14:53:39 수정시간 : 2021/10/05 14:5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