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양 수자인 아파트 디지털 광고 ‘일상 작품 집’ 화면. 사진=한양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양이 TV에 이어 한양TV 등 자체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수자인’의 새로운 디지털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한양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한양TV와 인스타그램, 수자인 브랜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디지털 캠페인 ‘일상 작품 집’에서는 전 축구국가대표 이동국, 공간디자이너 임성빈, 동시통역사 안현모가 등장했다.

임성빈, 안현모, 이동국 등 3명의 모델은 각각 겪는 일상의 모습을 통해 ‘우리의 집은 더 나은 일상을 위한 균형을 만드는 곳’이라는 한양 수자인 아파트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양 관계자는 “최신 디지털 트랜드에 맞게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모델을 등장시켰다”며 “앞으로 수자인의 새로운 핵심가치를 더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소통활동을 확대하는 동시에 한양의 주택브랜드 파워를 높여 수주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01 16:41:02 수정시간 : 2021/10/01 16:4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