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연중 10월 최다…나들이 차량 및 노선 작업 증가가 원인
  • 합동단속팀이 드론을 활용해 법규 위반차량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고속도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10월 한 달간 교통법규 위반차량 및 불법 화물차량을 집중 단속한다고 1일 밝혔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10월은 가을 행락철 교통량 증가와 고속도로 시설물 정비 작업이 집중되는 시기로 졸음·주시태만으로 인한 추돌사고와 작업장 침범사고 등으로 연중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

이에 따라 공사는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10월 한 달간 사망사고 위험이 높은 주요노선(경부·중부·서해안·영동·중부내륙·호남고속도로)에 배치해 버스전용차로·지정차로 위반, 갓길통행 등을 단속한다.

특히,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점유율이 높은 화물차량의 법규위반(차로위반, 안전거리 미확보, 대열운행 등)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한 단속을 통해 운전자의 법규준수를 유도할 예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올해 10월은 개천절·한글날이 대체공휴일로 지정돼 연휴가 늘어났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증가로 행락차량 증가가 예상된다”며 “장거리 운행 시 정기적인 휴식을 통한 졸음운전 예방 및 안전운전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01 10:28:44 수정시간 : 2021/10/01 10:2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