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10월 분양 물량이 대거 쏟아진다. 가을 분양 성수기와 사전 청약 물량이 맞물린 영향으로 보인다.

30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에는 6만4906가구(사전 청약·신혼희망타운·임대·도시형 생활주택 포함, 오피스텔 제외, 1순위 청약 접수 기준)가 공급된다.

일반 분양 물량은 5만2641가구다. 수도권 일반 분양 물량은 3만4714가구(65.9%)이며, 지방은 1만7927가구(34.1%)인 것으로 파악됐다.

내달 분양 물량은 올해 최다 수준으로, 월별 종전 최고 실적은 지난 4월의 2만7639가구였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186.4%(1만8381가구→5만2641가구) 증가했다. 수도권은 265.3%(9503가구→3만4714가구), 지방은 101.9%(8878가구→1만7927가구) 늘어난 물량이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2만9557가구(33곳, 56.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경북 4588가구(4곳, 8.7%), 인천 4436가구(6곳, 8.4%), 충북 3040가구(2곳, 5.8%) 등 순이다. 서울에서는 721가구(4곳, 1.4%)가 분양된다.

분양 물량은 사전 청약이 맞물리면서 더 늘었다. 정부는 지난 29일 성남 낙생·의정부 우정 지구계획 승인을 마치며 2차 사전청약 대상 지구에 대한 승인을 마쳤다. 2차 사전청약 대상 지구는 남양주 왕숙2·성남 신촌·성남 낙생 등 11곳으로, 1만200가구 규모(신혼희망타운 포함)다. 이는 다음달 10월 15일 모집공고를 시작해 같은 달 말부터 접수가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30 11:39:36 수정시간 : 2021/09/30 11:3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