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3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향후 미국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진행 속도 등이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전망 이상으로 고용 회복세가 지연되거나 고(高)인플레이션이 장기화할 경우 금리 인상 시기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급격히 확대될 우려도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앞으로 “미 연준과 유럽중앙은행(ECB) 등 주요 통화당국의 정책 기조 변경이 공식화하고 유동성의 공급 속도가 조절되는 과정에서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과 대응 방안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시장 안정과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추석 연휴 기간 불거진 중국 헝다그룹 파산 우려와 같은 신흥국발 위험 요인도 주의 깊게 점검하며 대비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종합적으로 볼 때 이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가계부채가 조속히 안정화될 수 있도록 금융기관별로 관리 목표 준수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금융 불균형 완화를 위한 노력들도 일관되게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9:03:31 수정시간 : 2021/09/23 09: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