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8월 취업자 수가 코로나19 4차 확산에도 불구하고 1년 전보다 51만명 넘게 늘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0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51만8000명 늘었다.

코로나19 4차 확산에도 불구하고 취업자 수 증가 폭이 6월(58만2000명), 7월(54만2000명)에 이어 석달 연속 50만명대를 유지했다.

취업자 수 증가는 지난 3월(31만4000명)부터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고용률(15세 이상)은 61.2%로 전년 같은 달보다 0.8%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74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 줄었다.

실업률은 2.6%로 0.5%포인트 떨어졌다. 동월 기준으로 1999년 통계 작성 이래 최저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75만8000명으로 10만6000명 줄어, 6개월 연속 줄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08:30:04 수정시간 : 2021/09/15 08:3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