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 지 닷새 만에 지급 대상 10명 중 6명이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 닷새째인 10일 하루 동안 568만5000명이 신청을 완료해 1조4211억원을 지급했다.

6∼10일 5일간 누적 신청 인원은 2690만7000명, 누적 지급액은 6조7266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는 4326만명이다. 전체 지급 대상자의 62.2%가 지원금을 수령한 셈이다. 전 국민 대비로는 52.0%에 해당한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가 2409만6000명(89.6%), 지역사랑상품권 281만명(10.4%)이었다.

지역별 신청 인원은 경기가 730만8000명(지급액 1조8270억2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 477만6000명(1조1940억5000만원), 인천 181만9000명(4548억5000만원), 부산 177만2000명(4429억3000만원) 등 순이었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제공된다.

전날까지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른 요일제 적용이 끝나고 이날부터 온라인 신청은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할 수 있다.

이달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진행된다. 오프라인 신청 첫 주는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제가 적용된다.

신용카드·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는 경우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1 10:31:08 수정시간 : 2021/09/11 10:3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