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L건설 CI. 사진=DL이앤씨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DL건설이 총 590억원 규모의 공모사채 발행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NH투자증권과 KB증권이 대표 주관사를 맡은 이번 공모사채 발행은 일반 채권 2년물 200억원과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ESG) 채권 390억원으로 구성됐다.

DL건설은 지난 1일 수요 예측을 실시했다. 이번 발행엔 총 800억원의 자금이 쏠렸다.

DL건설은 이번 ESG채권 발행을 통해 조성된 자원을 바탕으로 친환경 운송수단(우이신설경전철 등) 및 지속가능한 수자원·폐수처리(용인 하수처리장 등) 사업의 차환, 적정가격의 주택공급(금송구역 등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사회·경제적 발전 및 역량 강화(중소 협력사 대상 금융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DL건설 관계자는 "이번 ESG채권 발행은 당사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내딛는첫발”이라며 “앞으로도 ‘전문 디벨로퍼’로의 도약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9 21:51:30 수정시간 : 2021/09/09 21:5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