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유일 유인도 대도마을에 화재 예방 위한 소화기 전달·화재경보기 설치 봉사
  • 남부발전·하동지역자활센터·하동소방서 관계자들이 대도마을에 소방용품 전달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남부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하동빛드림본부 인근 화재취약계층을 위해 소화기와 화재경보기 등 소방용품을 하동군 금남면 대도마을에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전달식은 하동군 유일의 유인도인 대도마을이 육지와 분리되고 독거세대가 많아 화재나 안전사고 발생시 대처가 어려워 불시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초기에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하동빛드림본부·하동지역자활센터·하동소방서가 협력해 진행됐고, 하동지역자활센터와 하동빛드림본부 봉사단이 함께 화재 안전시설을 점검하고 소방용품을 설치했다.

하동소방서는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일상생활에 필요한 생활안전교육과 함께 소방용품 사용법 강의 등 찾아가는 소방 교육을 제공했다.

유승찬 하동빛드림본부 본부장은 “독거세대 비중이 높은 농·어촌 지역에서는 화재 발생 시 대형사고로 쉽게 번질 수 있어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극복지원 등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07 15:17:06 수정시간 : 2021/09/07 15: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