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준법경영 인증체제 마련 위해 국민권익위와 협력체계 구축
  • 한전 전남 나주 본사 사옥 전경. 사진=한국전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전력이 12일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국민권익위 및 시범운영에 참여하는 공공기관들과 ‘윤리준법경영 인증 시범 운영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함다고 밝혔다.

‘윤리준법경영 인증제도’는 윤리경영의 중요성이 부각 됨에 따라 시행되는 정부차원의 수준진단·평가제도로, 윤리준법경영 자율준수 프로그램(K-CP) 도입 후 심사를 통해 인증이 진행된다.

주요 평가항목은 CEO 반부패 실천의지, 반부패위험 대응노력 등이며 국민권익위는 지난 7월 9일 시범 운영기관으로 한전을 포함한 6개 기관을 선정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윤리준법경영은 이제 선택사항이 아니라 지속가능한 성장과 생존의 필수조건이 됐다”며 “윤리준법경영 인증 시범운영을 계기로 한국전력이 윤리준법경영 문화정착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12 16:42:57 수정시간 : 2021/08/12 16:4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