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공·분양 늘고 준공 줄었다…"시장 불안 상황 완화될 것"
  • 지난 1일 오전 서울의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월세 매물정보가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전국 1~6월 누계 주택 인허가 물량이 23만761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18만8848가구)보다 22.2%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수도권은 11만7039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7.0%, 지방은 11만3722가구로 28.0% 늘었다.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는 17만1574가구로 24.8%, 아파트 외 주택은 5만9187가구로 15.1% 각각 증가했다.

상반기 주택 착공실적은 전국 26만9289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5% 증가했다. 수도권은 13만5838가구, 지방은 13만3451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각각 10.5%, 40.1%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는 19.1% 증가한 20만15가구, 아파트 외 주택은 37.9% 증가한 6만9274가구로 집계됐다.

상반기 공동주택 분양 실적은 전국 15만9673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2%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은 7만5865가구로 1년 전보다 2.0% 늘었고, 지방은 8만3808가구로 같은 기간 51.8% 증가했다.

유형 별로 보면 일반분양은 11만6906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5.3% 증가했다. 임대주택은 2만4859가구로 같은 기간 53.6% 늘었다. 반면 조합원분은 1만7908가구로 1년 전보다 33.7% 줄었다.

상반기 주택 준공실적은 전국 17만7906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3% 줄었다. 수도권은 10만4431가구, 지방은 7만3475가구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4.4%, 35.1%씩 줄어든 수치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는 13만2173가구로 29.2% 줄었다. 아파트 외 주택은 4만5733가구로 5.7% 감소했다.

  •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인허가 실적은 각각 8만3000가구, 2만2000가구로 전년 대비 각각 17.4%, 87.0% 증가했다. 이는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2017년(2만3000가구), 2019년(2만2000가구)과 유사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올해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도 23.4% 늘었다. 상반기 수도권과 서울 아파트 준공실적은 7만8000가구, 2만2000가구로 예년 평균(2011~2020년 수도권 6만9000가구, 서울 1만6000가구)보다 각각 13.6%, 35.3% 많다.

하반기에도 2분기 대비 입주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피스텔 공급이 늘어나고 있다. 도심 내 오피스텔은 최근(2017~2020년) 4년 평균 수도권 7만1000가구, 서울 2만3000가구가 공급돼 직전 4년(2013~2016년) 대비 각각 116%, 43.1% 증가했다.

국토부는 “하반기에는 상대적으로 스트레스 구간이었던 2분기 대비 아파트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추세”라면서 “최근의 매매·전세시장 불안 상황을 완화하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중장기 공급전망의 가늠자가 되는 공공택지 지정실적도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현 정부 출범 초기부터 택지 공급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택지 지정 실적이 2008~2016년 평균 대비 3배 이상 많은 9만1000가구로 크게 증가했다”며 “향후 2·4 대책 잔여택지 13만가구 발표, 서울시 협의 하 도심사업 및 정비사업 등도 추진해 나갈 예정으로 중장기 공급여건은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1:24:14 수정시간 : 2021/08/05 11:2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