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공사비 4930억원 규모 중 현대건설 35%(1725억원) 지분으로 공사 참여
  •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건설이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사업을 수주했다고 28일 밝혔다.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본공사 건설사업은 4930억원(4억2800만 달러)규모의 페루 교통통신부 발주 공사로, 연초 수주한 부지 정지 공사의 후속 공사다.

현대건설은 멕시코, 중국 등 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된 조인트벤처(JV)의 리더사로 참여해 수주했다. 현대건설 지분은 35%로 1725억원 규모다.

이번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건설공사는 세계적 잉카문화 유적지인 마추픽추를 여행하기 위해 기존 쿠스코에서 북서쪽으로 15km 떨어진 친체로 시에 연간 570만명 수용이 가능한 공항을 조성하는 공사다.

공항시설은 터미널 빌딩과 관제탑, 활주로 및 계류장 등 최첨단 친환경 공항시설로 시공될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47개월(하자보수 등 포함 총 계약기간 63개월)로 설계디자인과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시공하게 된다.

현대건설은 지난 4월 입찰 마감 후 기술과 상업 부문을 망라한 종합평가 결과 스페인, 이탈리아 업체로 구성된 경쟁팀을 제치고 기술·상업점수 부문 모두 1위를 차지했다.

현대건설 최첨단 선진 설계 기법인 BIM을 적용해 설계, 시공, 유지관리까지 전 과정을 디지털화 해 관리한다. 또 3차원의 건축물 모델링을 통해 디자인 차별화, 공기 단축, 공사비 감축 뿐 아니라 에너지 절감 효율도 극대화 할 방침이다.

이번 공사는 발주처인 페루 정부를 대신해 설계 검토, 건설 공정 및 품질관리, 시운전 등 사업 전반을 총괄 관리하는 PMO를 한국공항공사, 한미글로벌 등이 2019년 정부 간 계약(G2G)으로 맡은데 이어 시공까지 전부 한국업체가 일괄 수행하게 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당사의 뛰어난 시공 기술력과 노하우를 인정받아 유럽의 경쟁업체를 제치고 본공사도 수주하는 쾌거를 이루게 됐다”며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40억 달러 규모의 리마 메트로 건설사업 등 지속적으로 수주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1:43:03 수정시간 : 2021/07/28 11:4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