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이 강원 삼척발전본부를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남부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은 22일 이승우 사장이 삼척발전본부를 방문해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현장점검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이승우 사장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철저한 대응체계를 수립해야 한다”라며 “자칫 발생할 수 있는 돌발상황에 대비해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삼척발전본부는 설비용량 2044MW 규모의 화력발전소로, 폭염으로 인한 하계 전력피크로 지난 일주일 간 83%의 이용률을 기록하고 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10:41:47 수정시간 : 2021/07/23 10:4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