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자영업자의 은행 대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지난 1년 6개월 동안 67조원 급증했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은행권의 기업 대출 잔액은 1022조1000억원으로 1년 6개월 전인 2019년 12월 말보다 153조1000억원(17.6%) 늘었다.

이 중 대기업 대출이 20조8000억원(13.7%), 중소기업 대출은 132조3000억원(18.5%) 늘었다.

중소기업 중에서도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은 66조9000억원(19.8%) 늘어 증가율이 더 높았다.

자영업자의 은행 대출 잔액은 2018년 말 313조8000억원에서 2019년 말 338조5000억원으로 24조7000억원 증가했다.

이어 지난해 말 386조원으로 47조원 급증했고, 올해 들어서는 5월 말 402조2000억원으로 400조원을 처음 넘었다.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해 매출이 급감했지만 인건비·임대료 등의 고정비는 계속 부담해야 했다.

그나마 은행 대출 등으로 연명했지만 이제 대출도 한도가 차서 지금 시스템으로는 대출을 더 받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5일부터 신용 744점(옛 6등급) 이하 집합금지, 영업제한, 경영위기 업종 소상공인 10만 명을 대상으로 연 1.5% 금리로 1000만원씩 긴급 대출을 해주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한국은행이 예고대로 올해 하반기에 기준금리를 올리면 대출 금리도 올라 소상공인들의 빚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1 08:48:08 수정시간 : 2021/07/21 08:4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