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아파트 규제로 인해 청약 장벽을 넘지 못한 ‘청포족(청약 포기 족)’ 수요가 오피스텔로 몰리며 올해 상반기(1~6월) 전국에 분양한 전용면적 59㎡ 이상의 오피스텔 평균 경쟁률이 31 대 1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등록된 오피스텔 분양정보를 분석한 결과 모집공고 일 기준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32곳 1만2740실이 공급됐으며 총 청약 건수는 10만5231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 타입이 전용면적 59㎡ 이상이거나 전용면적 59㎡ 이상의 타입을 포함한 오피스텔 11곳 2356실에는 7만4970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31.8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크게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5곳 1305실이 공급됐고 1만4427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11.06 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나타냈다.

단지별로 보면 전 실 전용면적 59㎡ 이상으로 구성된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 오피스텔은 6월 323실 모집에 2만6783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경쟁률 82.92 대 1을 기록했다. ‘여주 썬앤빌 더 시그니처’도 전용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 오피스텔로 172실 모집에 4892명이 청약해 평균 28.44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용면적 59㎡ 이상 오피스텔에 수요자들이 몰리는 데에는 아파트 청약 장벽이 높아진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아파트 규제 강도가 높아지면서 아파트 대체안으로 주거형 오피스텔에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며 “특히 투기과열지구 비율이 높은 수도권의 경우 아파트 청약 장벽이 더욱 높아서 전용면적 59㎡ 이상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7:38:02 수정시간 : 2021/07/20 17:3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