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해선 홍성송산 복선전철 아치교 전경. 사진=DL이앤씨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DL이앤씨는 서해선 복선전철 핵심공정으로 평가받는 국내 최대의 철도 아치교 건설작업을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교량은 경기도 평택시 현덕면과 충청남도 아산시 영인면을 가로지르는 안성천 위에 건설됐다. 지난 2월부터 130일 동안 육상에서 제작된 아치는 지난 16일 아침 바지선에 옮겨졌다. 선적 후 총 11시간 30분의 작업시간을 거쳐 안성천 수면으로부터 23m 높이에 있는 교각에 설치됐다.

아치교량은 총 5개의 아치 구조물로 구성됐다. 가장 큰 아치 양쪽으로 1681톤의 아치 2개와 1255톤의 아치 2개가 연결되는 모습이다. 이번에 설치한 아치는 길이 155m, 높이 46.5m, 무게는 2726톤으로 한강에 설치된 서강대교 아치교와 비슷한 규모다. 이번 설치작업으로 DL이앤씨가 건설 중인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 제5공구 전 구간이 연결됐다.

DL이앤씨는 철도교량 시공에 국내 최초로 대선식 일괄 가설 공법을 활용했다. 이 공법은 교량 위 구조물을 육상에서 미리 조립한 후 바지선을 이용해 시공 위치로 옮겨와 설치하는 방법이다. 작업이 용이한 육상에서 구조물을 조립하기 때문에 균일한 품질을 확보할 수 있으며 교량 상부와 하부의 작업을 독립적으로 진행해 공사기간 단축의 이점도 있다.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 사업은 국가철도공단에서 총 10개의 공구로 나눠 발주했다. 서해안축 남부 종단 철도망을 구축해 교통의 편리성을 확보하는 한편 물동량 급증으로 선로용량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경부선의 용량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서 추진됐다. DL이앤씨는 아산에서 평택까지 연결되는 총연장 5999m에 이르는 5공구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0 12:31:09 수정시간 : 2021/07/20 12:3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