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기업을 중심으로 약 17억달러 줄었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 달러가 비쌀 때 팔려는 기업의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30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5월의 947억3000만달러보다 16억9000만달러 줄어 두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732억1000만달러로 14억5000만달러 줄었으며, 개인예금은 198억3000만달러로 2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통화 종류별로 보면 미국 달러화 예금이 14억9000만달러 준 804억6000만달러, 유로화 예금은 1억3000만달러 줄어든 41억달러, 엔화 예금은 4000만달러 감소한 54억2000만달러였다.

한은 관계자는 “달러화 예금의 경우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수출기업의 현물환 매도 등의 영향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16 16:01:03 수정시간 : 2021/07/16 16: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