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범 취약지역 친환경 가로등 설치·주민 안전·에너지 절약 기여
  • 지난 2일 인천 동구 두산인프라코어 출하장에서 열린 안심가로등 점등식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2일 인천 두산인프라코어 출하장에서 인천광역시 동구에 태양광안심가로등 설치를 기념하는 안심가로등 점등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인천 동구는 지난해 전국 공모를 통해 선정된 지역으로, 태양광안심가로등은 송림동 일대에 총 42본이 설치됐다.

안심가로등은 방범 취약지역 주민의 안전한 귀갓길을 위한 한수원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한수원은 2014년 서울 홍제동을 시작으로 지난 7년간 전국 42개 지역에 총 2035본의 태양광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가로등 설치로 인근 지역주민의 보행 안전성이 높아지고, 범죄 등 사고 위험성 또한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안심가로등은 기존 가로등보다 1.5배 밝지만 자정 이후 밝기가 조절돼 주변의 동식물들의 성장을 방해하지 않는다. 또한 충전 기능이 있어 해가 없는 장마철에도 최소 7일 동안 작동한다. 1본당 연간 2160kWh의 전기 절약 효과도 있다.

지난해 기준 전국 2035본의 태양광안심가로등으로 연간 약 5억1700만원(1본당 25만4000원)의 공공전기료 절감 효과를 거뒀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전력공급이라는 본연의 업무 외에도 안심가로등 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쳐 국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05 13:47:22 수정시간 : 2021/07/05 13:4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