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협력사업 업무협약‘ 체결…편의 서비스 공동 개발
  • 1일 서울 종로구 SK에너지 본사에서 열린 ‘전기차 충전 협력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왼쪽)과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전력이 1일 서울 종로구 SK에너지 본사에서 SK에너지와 ‘전기차 충전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한전의 충전 인프라와 SK에너지의 주유소 인프라를 활용해 전기차 충전고객의 편의를 향상하고,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유연성 자원 사업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과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 등이 참석했다.

우선 한전은 자체 전기차 로밍 플랫폼에 SK에너지의 카 라이프 서비스를 연계해 충전사업자의 회원이 세차, 정비, 주차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택시조합 등 SK에너지 기업형 멤버쉽 가입자를 위한 충전서비스를 공동개발해 환경개선 효과가 큰 상용차의 전기차 전환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주유소에 설치된 충전기에 전기차 역) 솔루션 등을 공동 개발·실증해 전기차를 활용한 유연성 자원의 사업개발에 협력한다.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한전이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 충전 인프라와 로밍 네트워크에 SK에너지서비스가 결합된다면 전기차 사용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정유사의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 진출은 2030 전기차 300만대 시대를 여는데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02 09:34:46 수정시간 : 2021/07/02 09:3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