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폭염 등 대비…발전소 안전·환경 종합대책 회의 개최
  • 지난 6월 30일 동서발전 울산 본사에서 열린 '발전소 안전·환경 종합 대책 회의'에서 이승현 동서발전 안전기술본부장과 전 사업소 발전설비 운영·안전·환경 담당 처·실장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 시행에 앞서 전사 위기대응체계를 점검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1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 6월 30일 울산 본사에서 전사업소 발전설비 운영, 안전·환경 담당 처·실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름철 안정적인 전력수급 운영을 위해 각 설비의 고장 예방대책과 안전관리현황을 점검했다.

참석자들은 회의에서 태풍, 폭염 등 여름철 자연재해 예방 조치와 최근 5년간 고장 사례를 공유하고, 사업소별 설비 운영 특성을 고려한 관리방안을 논의했다.

동서발전은 올해 여름철 전력수급기간 폭염으로 인한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운영 중인 발전설비(총 1만1251.9MW·신재생 포함)에 대한 안전·환경·설비 관리실태 종합점검(79개 항목)을 마쳤다.

전력수급 대책기간인 오는 7월 5일부터 9월 17일까지 발전소 정비작업 전 운전부서와 정비부서가 함께 발전소 취약개소에 대한 현장 집중점검을 강화해 비상상황에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이승현 동서발전 안전기술본부장은 “지난해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0.001%)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도 안정적으로 설비를 운영해 국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01 11:16:47 수정시간 : 2021/07/01 11: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