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렬(왼쪽) LX공사 사장과 진선미 위원장이 24일 국회 교통위원회의 소확행 릴레이 간담회를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X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는 ‘랜디-아이(i)’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대국민 모바일 서비스로 개선됐다고 24일 밝혔다.

김정렬 LX공사 사장은 24일 국회 교통위원회의 소확행 릴레이 간담회에서 진선미 위원장을 만나 지난 국정감사에서 지정돼온 LX공사의 애플리케이션(앱) ‘랜디랑’ 서비스 개편에 대해 설명했다.

김정렬 사장은 랜디랑을 고도화한 ‘랜디-i’를 소개하며 “사용자 편의성에 초점을 맞춰 토지정보와 업데이트 기능을 개선하고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토지정보, 국민 관심이 높은 맛집·침수흔적도·대피소 등의 생활안전서비스를 통합·탑재했다”고 설명했다.

또 랜디-i에 인공지능(AI) 기반 챗봇 서비스를 도입해 측량 상담과 일정 선택, 결과 확인까지 비대면 서비스로 제공한 결과 누적 이용자수 12만명, 1일 평균 20만회 이용 등 편의성이 높아지고 이용률도 급증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증강현실(AR) 기반의 토지정보 서비스를 구현해 관련 사기를 예방하고 방문·상담접수 등 오프라인 업무를 모바일·온라인으로 간소화했다”며 “내년에는 지적측량 전 종목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하고, 국민 편익을 높이는 서비스 제공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4 17:20:39 수정시간 : 2021/06/24 17:2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