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길5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조감도. 사진=신동아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신동아건설은 지난 11일 ‘신길5동 지역주택조합사업’ 조합 창립총회 시공사선정 안건 투표에서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413-8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5층 규모의 공동주택 1681가구와 근린생활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신동아건설은 2015년부터 시공예정사로 참여했으며 맞춤형 상품, 단지 고급화 및 특화설계 등을 제안해 조합원들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구단위 확정, 토지매입 완료, 사업계획 승인 이후 착공에 나설 계획이다.

시대복 신동아건설 사장은 "대형건설사들의 수주 각축장이 된 서울 한복판에 중견건설사로서 자존심을 지킨다는 각오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차별화된 상품 개발과 단지 특화요소 등을 접목한 프리미엄 브랜드 전략으로 영등포 지역의 랜드마크 아파트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2 09:40:32 수정시간 : 2021/06/22 09:40: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