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안전·상생 등 사회적 가치 실현 선도…우수기관으로 인정받아
  • 에너지공단 울산 본사 사옥 전경.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기획재정부가 주관한 ‘2020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A등급’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총 131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된 올해 평가에서는 에너지공단을 포함해 23개 기관이 A등급을 획득했다. 공단은 4년 연속으로 경영평가 종합 A등급을 획득했다.

에너지공단은 국민들의 코로나19 극복지원을 위해 임직원 성과급의 약 30%를 지역사회에 환원했고, 적극적으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해 코로나19 대응의 일선에 있는 바이오기업 등 70개사의 기업 손실을 방지했다.

이에 따라 에너지공단은 중대재해나 인명사고 제로 등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한 기관으로써 평가 받았다.

특히, 에너지효율 1등급 제품을 구매시 구매비용 10%를 환급해주는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사업’을 추진해 에너지효율향상은 물론 1조9000억원의 중소기업 매출 증진과 총 3조원 규모의 내수시장을 창출해 국내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또한, 한파·폭염에 노출된 전국의 노약자·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냉.난방비용을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 사업을 추진했다.

이에 더해 에너지 바우처를 지급받고도 냉·난방 기기 고장으로 바우처 사용을 못하고 있는 1052가구를 지자체와 함께 발굴해 냉·난방 기기를 무상으로 수리해 주는 적극행정으로 바우처 사용을 원활하게 하는 등 약 66만 가구의 에너지복지 혜택을 지원한 노력을 높이 평가 받았다.

더불어, 에너지공단은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을 통해 친환경에너지 산업을 약 7조1000억원에 육성했고, 약 1만2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공단은 연간 약 3만7000건에 달하는 태양광 발전사업 경제성 분석 등 컨설팅을 제공해 민간 창업자 육성을 지원했고 기업 활동에 필요한 모든 전력을 신재생으로 충당하는 RE100제도와 태양광 모듈 생산 과정에서 배출된 탄소량에 따라 등급을 부여하는 탄소인증제 정책을 추친했다.

김창섭 공단 이사장은 “4년 연속 경영평가 A등급 달성은 코로나19 등 어려움 속에서 전 직원이 합심해 노력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국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기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2 09:36:53 수정시간 : 2021/06/22 09:36: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