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골프장 관리·부동산임대업체인 성정이 기업회생절차 중인 이스타항공을 인수한다.

17일 업계 등에 따르면 성정 측은 이날 매각 주관사에 이스타항공 우선 인수권을 행사하겠다는 공문을 보냈고, 매각 주관사가 법원에 이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스타항공은 성정에 우선 매수권을 부여한 후 별도로 공개 경쟁입찰을 진행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의 매각을 진행했고, 공개 입찰에서 쌍방울그룹이 단독 입찰하면서 2파전이 됐다.

성정은 1000억원 정도 투자 계약을 체결해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인수금액보다 100억원 적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성정은 인수 금액을 높여 쌍방울과 동일한 금액에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동일한 금액이더라도 성정이 매수권 행사 의사를 밝히면 서울회생법원은 성정을 이스타항공 최종 인수자로 확정한다. 자금 조달 과정 등에서 결격 사유가 발견되면 인수가 무산될 수 있지만, 성정이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금액과 조건을 수용하면서 이스타항공 인수는 사실상 확정된 셈이다.

충남 부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성정은 골프장 관리업, 부동산임대업, 부동산개발업 등을 영위하는 업체다. 관계사로는 27홀 골프장인 백제컨트리클럽, 토목공사업체인 대국건설산업 등이 있다.

성정의 지난해 매출은 59억원, 백제컨트리클럽은 178억원, 대국건설산업은 146억원으로 기업 규모가 이스타항공에 비해 큰 편은 아니지만 오너 일가의 자본력을 바탕으로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섰다,

현재 백제컨트리클럽과 대국건설산업의 대표는 형남순 회장이고, 성정은 형 회장의 아들인 형동훈 대표가 맡고 있다.

성정은 오는 7월 초 이스타항공과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부채 상환 및 유상증자 등 계획을 담은 회생계획안을 내달 20일까지 법원에 제출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14:35:49 수정시간 : 2021/06/17 14:35:4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