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지의 철거건물 붕괴참사 현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광주 재개발구역 건물 붕괴사고로 철거 현장에 대한 안전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대대적인 안전점검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오전 서울 정동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윤성원 1차관 주재로 17개 시·도 부단체장을 불러 전국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점검 현황을 보고 받고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직후인 지난 11일 전국 지자체에 모든 건축물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 점검을 요청했다.

이어 14일부터는 위험도가 높은 현장에 대한 정부·지자체가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윤 차관은 지자체 관할 현장에 대한 자체 안전 점검을 철저히 시행해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재개발·재건축 해체공사 현장과 대로변에 인접한 공사장에 주의를 기울이고, 인근 버스정류장은 이전 조치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전날에도 지자체와 실무회의를 열고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 조직(TF)을 구성해 건축물 해체공사 전반의 문제점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후에도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중앙건설안전협의회 상반기 회의를 열고 5개 지방국토관리청과 국토안전관리원에 위험 현장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주문했다.

윤 차관은 "광주 붕괴사고와 같은 인명피해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건축물 해체공사 현장 안전 점검을 통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고자 한다"며 "실효성 있는 제도개선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8:06:34 수정시간 : 2021/06/16 18:06: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