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4시간여 용산 본사 압수수색 마쳐…철거 계획서·지시 사항 서류 찾는데 집중
  •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 사옥에서 경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광주 학동4구역 재개발 공사 붕괴 사고와 관련 16일 경찰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본사를 압수 수색했다.

업계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에 대해 압수수색에 착수해 오후 2시경 압수수색을 마쳤다.

압수수색 당시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과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등 회사 최고경영진(CEO)은 서울 본사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정 회장과 권 대표는 사고 발생 당일인 지난 9일 광주 사고 현장에 사태 수습을 위해 내려간 이후 현재까지도 현장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 수장들이 모두 자리를 비운 사이 경찰이 본사에 대해 전격 압수 수색에 나서면서 현대산업개발은 뒤숭숭한 분위기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현재 회장님과 대표님 등은 사고가 일어난 광주에 머물면서 사태 수습 중”이라며 “서울 본사는 (압수수색으로 인해) 워낙 정신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대산업개발 본사 건설본부 등에서 철거 관련 계약서 등을 확보해 철거 공사와 관련해 본사와 현장 관계자들이 어떤 정보를 주고받았는지 파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경찰의 압수수색의 범위 및 압수한 수색물에 대한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은 광주 학동4구역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노후 건물 철거 중 붕괴사고로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현대산업개발은 해당 노후 건물인 학산빌딩의 철거를 한솔기업과 하도급계약을 맺고 철거 하청을 맡겼다.

사고 다음날인 지난 10일 현대산업개발 측은 철거 하도급업자인 한솔기업 외 다른 업체에 하청을 주는 불법 행위인 재하도급 계약이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한솔기업이 광주 현지 업체인 백솔건설 측에 재하도급 형태로 철거 공사를 맡겼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불법 재하도급이 이뤄진 정황이 나타나자 현대산업개발 측 설명은 설득력을 잃게 됐다.

이에 대해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백솔건설이 철거를 맡았다는 것은 (현대산업개발이) 알지 못했던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붕괴사고의 직접적 원인으로 과도한 살수 작업이 지목된 가운데 현대산업개발이 철거 공사 과정에서 백솔건설 측에 분진 발생에 대한 민원을 의식해 과도한 살수 작업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이 이날 현대산업개발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한 것도 원청과 하청이 갑을 관계로 묶여있는 공사 현장에서 원청인 현대산업개발의 지시 없이 하청업자인 백솔건설이 과도한 살수 작업에 나섰을 리 없다고 판단하고 철거 공사와 관련한 계획서나 지시 사항 등의 증거물들을 집중해 찾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같은 의혹에 대해 현대산업개발 측은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살수 작업 지시 등) 하청업자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현대산업개발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고 원인에 대한 진실이 빠르게 밝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6:36:06 수정시간 : 2021/06/16 16:36: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