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수출기여도 중국이 미국 웃돌아"
  • 사진=한국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올해 하반기에도 우리나라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은 16일 ‘수출의 회복 요인 평가 및 전망 보고서’에서 “하반기 들어 IT(정보통신) 부문 공급측 요인의 부정적 영향이 점차 완화되며 글로벌 반도체 수요 확대, 미국 경기부양책 효과, 펜트업(pent-up) 소비(지연소비·보복소비) 등으로 주요국의 경기 회복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선 IT 부문에서는 5G 통신칩 부족에 따른 국내 기업 해외공장의 스마트폰 생산차질 등 공급 측면의 부정적 영향이 줄어드는 대신 서버·모바일용 반도체 수요가 늘면서 IT 관련 수출 증가세가 다시 강해질 것으로 예상됐다.

주요국의 수입 수요를 보면,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과 미국 의회에서 논의중인 인프라 투자 법안 등이 글로벌 수입 수요를 늘릴 것으로 기대됐다.

한은은 중국·EU(유럽연합)의 재화 소비는 아직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데다 미국·EU 주요 국가들의 경우 가계저축률이 높기 때문에 주요국의 펜트업 수요도 하반기에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 문제의 경우 하반기 중 완전히 해결되기는 어렵지만 부족 정도가 완화되면서 자동차 수출도 하반기 중 완만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은 최근 우리나라 수출에 어떤 나라의 수입 수요가 얼마나 기여했는지 분석한 결과도 공개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수출 최종귀착지(우리나라 수출품의 최종 사용 국가) 기준으로, 지난해 하반기에는 미국의 수입 수요가 우리나라 수출 회복을 주도했지만 올해 1분기에는 중국의 기여도가 커져 미국을 웃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15:42:52 수정시간 : 2021/06/16 15:44: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