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택 매입 계획 설문. 자료=직방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지난해 상반기 이후 주택 매입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직방이 지난달 10~24일 자사 애플리케이션 접속자를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입 계획을 묻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2292명 가운데 66.1%(1514명)가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3명 중 2명이 1년 내 주택 매입 의사가 있다는 의미로 여전히 높은 비율이지만, 지난해 상반기 조사(71.2%)와 하반기 조사(70.1%), 올해 상반기 조사(69.1%)와 비교하면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직방 관계자는 “단기에 주택가격이 크게 상승하면서 가격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연이은 가격 안정화 대책과 공급정책 등의 영향으로 거래 관망세가 이어졌다”며 “거래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주택을 매입하려는 움직임도 예년에 비해 다소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올해 하반기부터 1년간 주택을 매입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거주지역별로 지방 5대광역시가 69.7%로 가장 많았고 지방이 69.6%로 그 뒤를 이었다. 인천은 68.6%를 기록했으며 경기와 서울은 각각 64.9%, 62.9%로 집계됐다.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가격부담이 적은 지방, 광역시에서 주택 매입 계획 비율이 더 높았다.

주택 매입을 계획하는 이유로는 ‘전·월세에서 자가로 내집마련’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41.7%로 가장 많았으며 거주 지역 이동(17.9%), 면적 확대, 축소 이동(15.4%)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시세 차익, 투자나 임대수입 등의 목적은 각각 10% 미만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8:39:59 수정시간 : 2021/06/14 18:39: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