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지난달 연령대별 취업자가 30~40세대에서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과 연합뉴스의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달 30∼40대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5000명 줄었다.

30대가 6만9000명, 40대가 6000명 각각 줄었다.

반면 15∼29세 청년층(13만8000명), 50대(10만명), 60세 이상(45만5000명) 취업자는 늘었다.

이와 관련해 기획재정부는 “30∼40대는 인구 감소에 따른 노동 공급 감소로 인해 추세적인 취업자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단순히 취업자 수 증감으로 고용 상황을 평가하면 고용 상황이 실제보다 나쁜 것으로 인식될 우려가 크다”면서 “인구 대비 취업자 수, 즉 고용률을 이용해야 30∼40대의 고용 상황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용률은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상황이다.

지난달 30대 고용률은 75.6%로 국내에 코로나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 12월 고용률(77.0%)을 밑돌았다. 이는 같은 달 기준인 2019년 5월(76.0%), 2018년 5월(76.0%)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5월(75.0%)과 비교하면 고용률은 소폭 상승했으나 당시는 이미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타격이 시작된 시점이다.

40대 고용률(77.4%) 역시 2019년 12월(78.4%)은 물론, 2019년 5월(78.5%), 2018년 5월(79.2%) 고용률을 모두 밑돌았다.

도소매와 숙박·음식 등 코로나19 피해 업종에서 타격이 이어진 가운데 제조업 취업자 수가 감소하면서 고용의 질 역시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업종별로 보면 3040 취업자는 도소매 업종에서 10만2000명 줄면서 1년 새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1만8000명), 건설업(-1만명), 정보통신업(-2만6000명), 금융·보험업(-2만2000명) 등도 3040 취업자가 줄었다.

30대 취업자 가운데 제조업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1.0%에서 20.8%로 낮아졌다.

전체 3040 취업자 가운데 제조업 취업자 비중은 19.8%에서 19.7%로 소폭 줄었다.

반면 공공 일자리가 대부분인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의 경우 1년 새 30∼40대 취업자가 2만5000명 늘었고, 보건업·사회복지 서비스업 취업자도 4만9000명 증가했다.

30∼40대 취업자 가운데 공공행정·보건업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1.6%에서 12.3%로 늘었다.

30∼40대 중 취업자·실업자를 제외한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아무런 활동도 하지 않고 그냥 쉰 사람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만 15세가 넘은 인구 가운데 일할 수 있는 능력이나 일을 할 의사가 없는 사람을 지칭한다.

특히 30대의 경우 해당 연령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쉬었음' 인구가 차지한 비중이 지난해 14.5%에서 올해 17.1%로 상승했다.

지난달 ‘쉬었음’ 인구 228만7000명 가운데 22.6%인 51만6000명은 30∼40대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49만6000명)과 비교해 2만명(4.0%) 늘어난 수치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08:29:47 수정시간 : 2021/06/14 08:29: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