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광주 철거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유관사고를 막기 위해 전국의 해체공사 현장에서 일제 점검이 시행된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지시했다. 이와 함께 광주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발족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가 전문적이고 공정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국토안전관리원 사무국과 담당 부서가 초기자료 확보 등을 적극 지원할 것을 당부했다.

노 장관은 공공공사의 경우 감리자가 해당 현장 안전에 대해 점검하고 이를 발주청이 최종 확인할 때까지 해체공사 진행을 중지하라고 지시했다.

민간공사 현장도 해당 지자체 주관으로 현장의 일시중지 및 점검을 통해 안전확보 여부를 확인하도록 권고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2 15:23:09 수정시간 : 2021/06/12 15:23: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