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한정애 환경부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명선 논산시장이 10일 충남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건설은 10일 충청남도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환경부, 충청남도, 논산시, 현대차증권과 수소경제도시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후위기에 대응해 에너지 체계를 녹색 경제로 청정 전환하며 수소경제 선도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자 체결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를 비롯해 한정애 환경부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수소충전소 △스마트팜 △자원재활용수소생산 등 에너지 기반시설을 조성해 논산시에 친환경 수소경제 생태계를 만들고 신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높여 에너지 혁신을 이뤄내기 위해 체결됐다.

롯데건설은 기술검증, 설계, 사업비 및 운영비 적정성 검토, 에너지 기반시설 시공에 나선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는 “에너지 자립과 전환을 위한 다양한 기술적 시도에 대한 포괄적 검증 및 수소경제 기반구축에 꼭 맞는 설계와 사업운영을 통해 지역과의 파트너십에 실효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0 16:35:39 수정시간 : 2021/06/10 16:35: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