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을 위한 수소 전 주기·에너지융복합 사업, 관련 산업 생태계 육성
  • 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9일 창원시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에서 창원시와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선도를 위한 ‘수소 및 에너지 융복합 사업 협력 강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지역 상생 분산형 및 대규모 연료전지 융복합 사업(단계적 블루수소화),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사업 공동 참여, 에너지자립(탄소중립) 스마트도시 및 그린산단 조성사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허성무 창원시장은 업무협약 체결 후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의 수소 생산→저장→공급→사용 등 수소 전주기와 관련한 각종 설비 구축 및 운영사항을 함께 둘러보며 향후 진행할 각종 수소 및 에너지 융복합 사업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한수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그간 개발하고 진행해 온 다양한 융복합 사업모델을 종합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최초로 추진하는 지역 상생 분산형 연료전지 발전사업(8개소) 및 대규모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연내 착수하기로 했다.

바이오가스 수소화 사업, 탄소중립형 스마트 도시 구축 및 그린산단 인프라 조성 등은 사업모델 및 사업방식 등을 보다 구체화해 중장기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전 생태계 중심이었던 창원이 수소 및 에너지 융복합 사업의 대표 도시로 변화할 수 있도록 한수원의 다양한 융복합 사업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할 것”이라며 “창원시와 함께 탄소중립 그린뉴딜 정책을 앞장서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7:13:45 수정시간 : 2021/06/09 17:13: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