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4일~7월 2일 참가신청…8월중 1차 심사·9월중 2차 심사·발표
  • 제25회 ‘LH 대학생 주택건축대전’ 안내 포스터.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회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주거문화에 대해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그들의 역량 및 경력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제25회 LH 대학생 주택건축대전’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LH 대학생 주택건축대전’은 1995년에 시작돼 올해로 25회째 개최된다. 대전은 매년 대학생이 살고 싶은 행복주택, 가로주택 유형개발 등 다양한 사회 이슈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번 공모전은 ‘공감하는 주거 : Co-living - 공유, 공생, 공감하는 새로운 주거문화’를 주제로 개최된다.

참가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1인 가구와 코로나19 이후 발생된 사회 고립 문제 등을 극복하기 위한 ‘커뮤니티가 강화된 공동주거’에 대해 아이디어를 제시해야 한다.

송규만 홍익대 건축과 교수가 코디네이터로서 공모 주제 및 방향 설정, 심사계획 등 수립 및 심사 총괄, 작품집 발간 및 공모전 발전방향 제시 등을 담당한다.

공모 대상지는 실제 LH 사업부지 중 커뮤니티 형성에 적합한 역세권, 대학 인근 등 도심지 6곳이고, 참가자는 1곳을 선정해 계획을 제출하면 된다.

설계조건은 용적률 250% 이하, 건폐율 60% 이하로, 거주계층, 세대수 및 주차대수는 자유롭게 제시 가능하다.

또한 공모주제인 ‘코리빙(Co-living)’은 공통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이 함께 거주하는 것으로, 공통 관심사 설정 등 세부 컨텐츠는 참가자가 직접 선정하고 구체적인 프로그램과 공간계획을 제시해야 한다.

응모자격은 국내·외 대학 및 대학원 재학생(휴학생 포함)이고, 전공은 무관하다. 개인 또는 2인 이내 팀 단위로 참여 할 수 있고, 공모전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참가신청 기간은 오는 14일 오전 9시부터 7월 2일 오후 5시까지로, 신청 기간 내 홈페이지를 통해 공모 관련 질의도 가능하다.

작품은 2차례에 걸쳐 제출하고 심사는 1차 서면평가, 2차 PT발표로 진행된다. 심사는 외부 전문가 3인으로 구성되고, 2차 PT발표는 1차 통과자에 한해 진행된다.

1차 작품은 5분 이내 영상으로 제작하고 작품 설명서와 함께 제출해야 한다. 심사기준은 주제 적합성, 창의성, 디자인 및 표현력이다.

2차는 모형 제작 및 PT발표로 진행되고, 작품 완성도, 발전 가능성, 사회기여도를 기준으로 심사한다.

수상작은 총 20작품으로, 수상 팀에게는 총 205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특히 동상 이상 수상할 경우에는 해외 건축기행, LH 입사 시 서류전형면제 등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용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확인하면 된다.

장철국 LH 건설기술본부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코로나 이후 변화된 일상을 반영한 미래 공동주택에 대해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0:19:02 수정시간 : 2021/06/09 10:19: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