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분야 해외 유수대학 박사과정생에 최대 12만 달러 지원…6월 1일부터 지원 접수
  • ‘포니정 해외박사장학’ 프로그램 안내 포스터. 사진=현대산업개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산업개발은 산하 포니정재단이 올해 ‘포니정 해외박사장학’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6월 1일부터 4주간 제1회 장학생을 모집한다고 31일 밝혔다.

포니정재단은 인문학 분야 해외 유수 대학 박사과정에 진학 예정인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포니정 해외박사장학’ 프로그램을 새롭게 마련했다.

미국 및 영국, 유럽 및 아시아 2개 권역으로 나눠 총 8인 이내의 해외 박사과정 신입생을 선발한다. 최종선발 시 미국 및 영국 권역은 인당 연간 4만 달러, 유럽 및 아시아 권역은 1만 5000달러가 지급되고, 파견 이후 3년간 지원받게 된다.

포니정재단은 이번 ‘포니정 해외박사장학’ 사업 런칭을 통해, 2013년 포니정 학술지원, 2019년 포니정 인문연구장학에 이은 인문학 지원 커리큘럼을 완성했다.

제단은 인문학 분야 우수 연구자의 대학원 과정, 학위 취득, 박사 후 연구, 교수 임용으로 이어지는 커리어를 지원해 인문학 분야 인재양성을 강화했다.

‘포니정 해외박사장학’은 인문학 분야 전공자로서 전공명에 문학·어학·철학·사학·한국학이 포함되어 있다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포니정재단에서 새롭게 오픈한 장학지원시스템을 통해 6월 1일부터 27일까지 4주간에 걸쳐 모집한다.

지원자가 온라인 지원서를 작성하면 7월부터 서류 및 면접 심사 등을 거쳐 8월경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필수 제출서류는 진학 예정인 해외 대학원 입학허가서, 학업계획서, 지도교수 추천서 등이다. 모집공고, 지원서류 등의 자세한 내용은 포니정 장학지원 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재단 관계자는 “포니정재단은 앞으로도 ‘인문학 특화재단’의 명성을 이어갈 예정”이라며 “대한민국 기초학문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31 14:34:54 수정시간 : 2021/05/31 14:34: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