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형(왼쪽) 대우건설 사장과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대우건설은 김형 사장이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베트남대사관을 방문해 은우옌 부뚱 주한베트남대사를 만나 베트남 투자개발사업 확대와 업무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는 밤 펫 뚜안 주한 메트남 투자관과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 및 실무자들도 동석했다.

이날 면담 자리에서 김형 사장은 “1992년 최초 진출 이래 오늘날까지 베트남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대우건설이 베트남에서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현재 수행 중인 스타레이크시티사업을 비롯해 앞으로도 민관합작투자사업(PPP사업) 등 베트남 지역 투자 개발 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니 주한 베트남 대사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응우옌 부 뚱 베트남대사는 “대우건설의 베트남 진출이 베트남 경제 발전에 기여한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베트남에 진출하려는 한국기업과 현지 기업 간의 파트너십 체결 지원과 더불어 베트남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한국기업의 애로사항 해결 및 지원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베트남은 코로나 팬더믹을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향후 5년간 연평균 6% 이상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투자 유망 국가”라며 “기존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투자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며 베트남 지역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한 해외 거점 시장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31 10:06:46 수정시간 : 2021/05/31 10:06: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