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열린 호반그룹 동물행동풍부화 사업 기금 전달식에서 전재경(맨 왼쪽부터 차례대로) 자연환경국민신탁 대표이사, 김세준 호반그룹 동반성장실장, 이수연 서울대공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호반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호반건설 등 호반그룹 임직원 봉사단인 ‘호반사랑나눔이’가 동물복지를 위해 나섰다.

호반그룹은 호반사랑나눔이가 서울대공원에 ‘멸종위기동물 행동풍부화’를 위한 기금을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기금 전달식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김세준 호반그룹 동반성장실장과 이수연 서울대공원장, 전재경 자연환경국민신탁 대표이사 등 일부 인원만 참석했다.

이번에 전달한 기금은 흰코뿔소 등 멸종위기동물 5종의 행동풍부화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될 예정이다.

행동풍부화는 동물들의 생활공간을 자연과 유사하게 조성해 동물들이 타고난 습성을 자연스럽게 드러내고 스트레스로 인한 비정상적인 행동을 감소시킬 수 있도록 하는 동물복지 활동이다.

김세준 호반그룹 동반성장실장은 “호반사랑나눔이 봉사단은 ‘행복을 짓는 든든한 동반자’라는 비전을 갖고 함께하는 행복나눔을 실천하고 있다”며 “서울대공원과는 2014년 인연을 맺고 다양한 활동을 해왔는데 이번 기금이 서울대공원의 동물복지 활동에 작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사랑나눔이는 2009년부터 환경정화활동, 문화재 지킴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월 찾아가는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해 봉사활동을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장애인 시설 지원, 취약계층 생필품 전달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호반사랑나눔이는 2014년부터 서울대공원과 인연을 맺고 어린이 캠페인 및 동물원 화단정비 활동 등을 함께 해왔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8 15:35:06 수정시간 : 2021/05/28 15:35: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