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월에코윈드 풍력발전단지.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대우건설은 강원도 영월군 상동읍에 건설되는 풍력발전단지 조성 시공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영월에코윈드 풍력발전단지 조성을 목적으로 46.2메가와트(MW) 규모로 연간 발전양은 73기가와트시(GWh)에 달하며 오는 2023년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 발주자는 영월에코윈드, 구래주민풍력이며 수주금액은 917억원이다.

영월에코윈드는 상동읍 구래리 산1-35일원 약 5.5만㎡에 설비용량 46.2MW 규모의 풍력발전단지를 1200억원을 들여 조성한다. 영월군은 풍력발전단지 조성을 계기로 폐광 이후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을 기대하고 있으며 풍력발전단지와 청정자연을 연계해 트레킹, 산악자전거(MTB) 등 관광코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중장기 전략에 따라 풍력·태양광·수소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 참여해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6 17:32:00 수정시간 : 2021/05/26 17:32: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