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대응 경쟁력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아”
  • 현대건설이 받은 ‘2020 CDP 코리아’ 상패.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건설이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한국위원회가 발표한 ‘2020 CDP 코리아 명예의 전당’에 3년 연속 입성했다고 26일 밝혔다.

CDP는 전 세계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기업의 전략, 리스크 관리능력 등에 대한 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이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해 투자자 및 이해관계자에게 공개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평가 결과는 전세계 금융기관에 제공돼 투자지침서로 활용되고 있다.

평가 결과에 따라 ‘리더십 A’부터 ‘불합격 F’까지 총 9개로 등급을 나눈다. 현대건설은 올해 최고 등급인 ‘리더십 A’를 획득해 ‘명예의 전당’을 유지했다.

현대건설은 2014년부터 5년 연속 ‘리더십 A’를 받으며 2018년 ‘명예의 전당’에 처음 입성했다.

이번 평가에서도 현대건설은 기후변화 대응 전략, 온실가스 감축 노력, 온실가스 관리, 신사업 추진 등 전 영역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3년 연속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3년 연속으로 ‘CDP 코리아 명예의 전당’에 등극한 것은 선제적이고 자발적인 탄소 경영과 기후변화 대응 능력을 평가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친환경 선도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6 09:42:22 수정시간 : 2021/05/26 09:42: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